브로큰발렌타인과 이스턴 사이드킥의 공연 순서가

밴드 사정으로 인해 서로 바뀌었습니다.